Daisy's Lifelog 언젠가 내가 두고 온 꿈들이 자라는 그 곳 ♪

blog image


그녀 26개월째.
카메라를 의식하기 시작.

부르지도 않았는데 카메라 든 에미를 뒤돌아본다.


그 상태로 계속 바라보신다.

아! 찍으라고???


조금 더 고개를 든다.
웃음이 나 죽겠는데,, 셔터를 누르기를 몇번,,

만족했는지,, 다시 고개를 돌리곤 달려가심.


커갈수록 아쉽지만,
커갈수록 사랑스럽고,
커갈수록 미안함도 많고,

오늘도 직장에 나와있는 에미는,, 가슴 저미는 사랑을 고이 접고,, 그저 바라 볼 뿐.



보고있어도 보고싶은 그녀,
오늘,, 에미한테 빠이빠이를 거부하다. ㅜ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댓글 1 개가 달렸습니다.

  • drew

    유민이 얼굴에서 이현이가 보여요...고개 든 모습 ㅎㅎㅎ
    많이 자랐네요..더 예뻐졌어요 ^^

    보고있어도 보고싶지만..
    12시가 되도록 안자겠다고 버티면 버럭! 할 수 밖에 없더라구요 ㅠ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