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평범치만은 않은 일상

1박2일










나 말고, 울엄마.
출연 결정!!!

아 떨려!

사진은 지난 면접때 득템해오신 것으로,
이십만원짜리 거실시계자리를 차지한 시계와 방송국에서 집에 올때까지 차고 오신 뱃지. ㅎㅎ

8000대1을 뚫은 울엄니.
아 너무 놀랍고 신기 ㅎ

다음주 금요일 촬영.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