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sy's Lifelog 언젠가 내가 두고 온 꿈들이 자라는 그 곳 ♪

blog image

떨어질 거 같았슴.

노래는 다들 레전드이시고,
김연우는 특히나 완벽한 보컬리스트이지만,,,,

그게 문제임. 완벽하다는거.

마치,,
'나 이렇게 노래 잘해! 흠 하나 없지? 어디 감탄들 해봐' 하며 노래하는듯 느껴짐.

 

외려,

거만스럽기 그지없어서
가사에 신경도 안쓰시는(안 외운다 함) 임재범 옹은,
노래에 도입하면 보컬보다 감정에 치우침이 살짝 부담스러울지경인데,

그걸 아우르는 포스와 미처 모르겠는 삶의 어떤 지경을 가늠케 해서,, 듣다보면, 나도 모르게 동의해버리는 흡입력,, 음색,, 그래서 현장에 있는 이들은 울어버리나보다.......

윤도현의 한마디,
'청중평가단은 좋겠다'

이 역시 심하게 동의했슴.
티비를 통해 한층 걸러져서 듣는게,
왠지 평가를 하게 되는 내 입장이,, 짜증났슴.

가서 즐기고 싶다.

지난주에 느꼈던,, '왜 이렇게 쎄지는거야?' 했던 불편함이 여전히 남아있지만,
기존 경연자들도 느꼈던지,
특히 이소라,,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온것 같아, 너무 고맙더란.

이 프로그램이 시작할 때 그 컨셉에 경악했건만,
한시즌 한시즌 끝날때마다, 진화할 것으로 보여,,,

살짝 떨어지는 긴장감이,
기대감으로 바뀌는 중이긴 한데,,,

머,, 더 봐야 알겠고.

 

 

 

 

 

 

 

조관우 반대!

댓글 2 개가 달렸습니다.

  • drew

    옥주현 반대!!

  • BlogIcon 나비

    옥주현은 의외로 실력이 좋아요. 제가 실제 몇번 봐온봐론 그러네요. 집안도 음악가 집안인지라 성악도 했었죠. 다만 이미지가 좋질 않고 소위 그냥 찍힌게 많아서 별로라하는거겠죠. 시작이 핑클이라는 아이돌그룹이었으니..ㅎㅎ
    암튼 그래도 현재 나가수 급의 가수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허나 섭외를 한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겠죠. 바꿔말하면 그만큼 섭외가 어렵다는 것도 반증하는 것일테고...

    그리고 김연우는 자신만의 특색이나 청중에게 어필할만한 임펙트가 부족한게 흠인거 같았어요. 본인 말처럼 아직은 깊이가 부족한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뭐랄까 전 보면서 너무 교과서적이라고 할까요. 그냥 한마디로 재미가 없더라구요. 잘하긴하는데 재미가 없음. 그러네요..ㅎㅎ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