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sy's Lifelog 언젠가 내가 두고 온 꿈들이 자라는 그 곳 ♪

blog image

종이실이다.
아주 가볍고 독특한 질감.

한줄 뜨고는 다시 그 줄을 감아올려 뜨는 방식이라 진도가 두배 느리다.

하지만 아주 이쁨 ^^

지퍼 달기가 복병 ㅎ
사진으로는 이 컬러가 이쁨 ㅡ 승희 줬고


애들이 자기들꺼는 왜 없냐고 난리쳐서 작은버전을 창작해보았는데,
가방끈도 잘 고른듯 ^^


댓글 0 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