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sy's Lifelog 언젠가 내가 두고 온 꿈들이 자라는 그 곳 ♪

blog image

그리도 좋다는 연곡 솔향기.

3년전인가, 아직 그 해변에 철조망 있던 시절, 
입장료 5천원인가에 캠핑하던 때에도 좋았는데, 

한여름 극 성수기에 찾아가도 한갓지고, 해변 초인접 솔밭의 시원함이 감동이었던 그 곳. 

지금은 예약전쟁으로 가고싶어도 못가는 그곳. 

가. 보. 았. 다. 

 

 

 

세시간 여를 달려서 도착하니 배고파 사망직전. 

그럴때는 뭐다?? 국밥이 최고. 
근처 순대국집에서 배채우고,, 

 

 

 

집 짓고 나니 또 배고파. 

새로들인 저 요물,, "그리들"에 기똥이 메아리치는 곱창으로 저녁..

 

 

아 글 쓰기 귀찮아. 

 

 

 

 

잘 놀고 잘 먹고,, 연곡하고는 굿바이. 

 

미영이네로. ㅎㅎㅎ 

고성 "무미일"

사장님 너무 바쁘심. 

가게 내놓고 싶다는 그 곳. 

 

 

휴가가서 로컬에서 떡볶이 김밥 튀김을 사먹다니. ㅎㅎㅎ 

 

 

 

이 돼지들,, 기어코 저걸 먹고야 말았슴. ㅎㅎㅎ

 

암튼, 작년 사진인데, 지금 보니 더 행복하다. 

역시,, 캠핑은 되새김이었어. ㅎㅎㅎ

댓글 0 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