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새롭게 시작한 양모펠트.
지난 주말 들렀다가 구경.







만드는 원리를 보니 진정 신기했다.
양모털을 이용한 소조(?)랄까?
바늘(양모펠트용)로 콕콕 찔러 외부의 털과 내부의 털이 엉키게 하면서 형태를 잡아나가는 방식인데, 기존에 알고있던 펠트보다 훨씬 고급스러운 느낌.

핸드폰 줄 하나 얻어왔다. ㅎㅎㅎ

언제쯤 시간이 나서 이런 취미를 누릴수 있을까?
최소, 애 학교 갈 때 까지는 불가능하겠지?

하아.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 > 평범치만은 않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득템! - 강경숙 자석보드 120*150  (2) 2010/09/06
일대백  (2) 2009/06/25
[펠트] 이번엔 휴대폰 고리  (2) 2008/06/12
[펠트] 교통카드용 지갑  (1) 2008/05/30
양모펠트  (2) 2008/03/26
휴대폰 화면 변경  (4) 2007/12/03
posted by Dai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