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sy's Lifelog 언젠가 내가 두고 온 꿈들이 자라는 그 곳 ♪

blog image

이태리, 포르투갈, 스페인을 유람하고 있을 괴양을 생각하니,
부러움이 흐르고 넘쳐 마음 한구석이 살랑살랑 한다.

내 유럽을 다녀온 두번이 전부 그녀와 함께여서일까?
더욱 그렇다네.

스산했던 겨울의 베를린 거리를 거닐던 그 느낌도 그립고,
따가운 햇살아래 헐벗은 여인들이 많았던 니스 해변도 그립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러워서 찍어봤;; ^^*


하다못해 기차칸 사이의 바닥에 앉아서 이동했던 그 기차,, ICE(이체)조차도 그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CE 일반 룸과 스모킹 룸 사이의 바닥ㅡ,.ㅡ;조차도 그립다는.


간혹 들려오는,
'FC바르셀로나 축구팀 경기에서 호나우딩요 축구하는거 봤다',
'이제 플라밍고 보러간다'
머 이런 소식들,,, 흑 간장을 후벼파는구나.


흑, 조금만 참자.

신행은 호주!!!
기다려라! 시드니!!!! 내가 간다.


쒸;;;;


아무튼, 이번주면 그녀가 돌아온다.
많은 이야기를 안고 와서, 들려주길 바람.

얼렁와, 나랑 드레스 보러가자~ ㅡㅜ

실은, 여행보다는 그녀가 그리운지도. 후후후

댓글 9 개가 달렸습니다.

  • BlogIcon mingkie

    엄허낫 언니! 호주! ㅜㅜ 부러워욧!!!
    저도 괴소녀님 여행중계방송ㅋ 보면서 부러움에 몸을 부르르 떠는 중이에요...ㅎㅎ 아~ 언제 유럽을 가볼 수 있을런지...ㅜㅜ
    드레스 이쁜거 고르시구요, 즐거운 결혼준비글 많이 올려주세요~ ^^

  • BlogIcon 나비

    저도 유럽 한번 쭉둘러보고파요..ㅠ.ㅠ
    대학때 배낭여행 한번 못가보고..작년에 잠시 독일에 다녀온게 다네요..T^T

  • BlogIcon 동감

    저도 한번 가보고싶네요..
    해외라고는.. 가본곳이 없다보니..-_-;;
    제주도?ㅋㅋㅋㅋ

  • BlogIcon azoomma

    슴-_-가가 부럽단 거냐!
    (나는 그렇다 ㅎㅎㅎ)

  • BlogIcon piper

    벙거지 모자 눌러쓰고 타인들이 가득한 타지를 맘껏 다녀보았음 좋겠네요..

  • BlogIcon Hee

    아....부러워요..orz...
    흑...저도 여행을 가보고 싶긴 한데...

  • BlogIcon 바오밥

    제주도 갔다온지 한달도 안됐는데.. 또 떠나고 싶어지는데요 ^^~
    전 바다건너 가본 곳이라곤 제주도 밖에 없어서.. ㅠㅜ
    울 꼬맹이 좀 더 크면, 다 같이 유럽으로 뜨자고 신랑이 얘기는 하던데...
    실현이 가능할런지...ㅎㅎ
    여행경비 모으게 차근차근 적금이라고 부어야 할까보네요 ^^;;

    • BlogIcon 바오밥

      제주도는 가까워서 꼬맹이 데리고 다니기도 좋아요 ^^
      따뜻한 봄날 가면 진짜 좋죠~~

  • BlogIcon 벗님

    일상을 벗어나 여행을 떠나는 것. 손에 꼽는 즐거움이 아닐까요.. 아, 부럽네요.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