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sy's Lifelog 언젠가 내가 두고 온 꿈들이 자라는 그 곳 ♪

blog image


꿀꿀이 지우개 노래를 노래를 부르길래,
동네 문방구로 사러나감.

꼴랑 천원.
열어보고 어멋. 넘 귀여움 ㅎㅎ

작은 따님 기분이 갑자기 너무 좋아졌다며,
어디 좀 돌아댕길까? 영화볼까? 하는 엄마의 데이트신청 다 까시고,
서둘러 집에 와서,,,

돼지들 데리고 즉흥극 하고 계심.
역할놀이라고 해야할까.

흠 ㅡㅡ;;;




물론 프탈레이트 덩어리. ㅡㅡ;



지우개 만진 후 손 잘 씻겠다는 약속. 맹세. 탕탕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0 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쓰기